GC녹십자셀, 고형암 타깃 CAR-T 특허 등록
GC녹십자셀, 고형암 타깃 CAR-T 특허 등록
  • 안상준
  • 승인 2020.01.20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GC녹십자셀은 최근 '메소텔린 특이적인 키메라 항원 수용체 및 이를 발현하는 T세포'에 대한 국내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특허 등록된 CAR(키메라 항원 수용체)는 고형암 항원을 타깃하는 새로운 메소텔린결합 도메인이다. 기존 CAR-T 치료제의 단점과 한계점을 보이는 마우스 유래 항체가 아닌 인간 유래 항체를 포함하고 있어 안전성 및 항암효과 등이 뛰어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메소텔린은 최근 고형암 타겟 CAR-T 분야에서 각광받는 암 항원으로 중피종 85~90%, 췌장암 80~85%, 난소암 및 폐암 60~65% 발현율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9년 4월에 개최된 미국암연구학회(AACR, 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연례회의에서 악성중피종을 대상으로 한 1상 임상시험 결과가 발표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고형암은 종양미세환경(tumor microenvironment)에 의해 T세포의 침투율이 낮고 침투한 T세포도 면역기능 활성이 억제되는 등 충분한 항암효과를 내기 어렵다. 현재 허가된 치료제 및 다수의 연구중인 CAR-T 치료제가 혈액암에 한정돼 있고 고형암 분야의 성과가 아직 미진하여 많은 미충족 수요(Unmet Needs)가 있다.

GC녹십자셀은 지난해 5월 목암생명과학연구소와 암 특이적 항원을 표적할 수 있는 메소텔린 항체 도입계약을 체결했고, 이번 국내 특허 등록에 이어 PCT(특허협력조약) 출원 및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시장조사기업 코히렌트마켓인사이트(Coherent market insights)에 따르면 글로벌 CAR-T 치료제 시장은 2017년 7200만 달러 규모를 형성하고, 이후 2028년까지 연평균 53.9% 성장해 83억 달러(약 9조60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GC녹십자셀 이득주 대표는 "고형암 CAR-T치료제는 전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연구 분야"라며 "특허 등록된 후보 물질은 자체 연구를 통해 가장 탁월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보이는 물질로 특허를 확보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