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국내 고혈압 치료제 시장 점유율 1위 달성
한미약품, 국내 고혈압 치료제 시장 점유율 1위 달성
15개 품목 지난해 매출 1530억원 … 전년 대비 14% 성장
  • 안상준
  • 승인 2020.01.3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한미약품은 지난해 고혈압 치료제 15개 제품의 총 매출액이 전년 대비 14% 성장한 1530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전체 시장(지난해 1조8350억원) 점유율 1위(약 8.3%)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한미약품의 고혈압 치료제는 아모잘탄 패밀리(아모잘탄, 아모잘탄큐, 아모잘탄플러스), 로벨리토, 오잘탄, 토르셈, 카르베롤 등으로 구성돼 있다.

발매 10년차인 아모잘탄은 지난해 유비스트 기준 741억원(전년 대비 10% 성장), 2017년 출시된 아모잘탄플러스는 182억원(전년 대비 84% 성장)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고혈압·고지혈증 동시 조절이 가능한 아모잘탄큐도 58억원(전년 대비 164% 성장)의 매출을 올리며 블록버스터 대열에 다가섰다.

2004년 출시된 신규염 개량신약 아모디핀은 230억원, 2013년 국내 최초로 출시된 ARB/STATIN 복합제 로벨리토는 20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한미약품만의 차별화된 제품과 탄탄한 임상적 데이터 기반의 근거 중심 마케팅에 대한 의료진의 신뢰가 더해지며 한국 고혈압 치료제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