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지난해 유럽 매출 8500억 … 전년 比 35%↑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난해 유럽 매출 8500억 … 전년 比 35%↑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연간 제품 매출 사상 최대치 달성
  • 안상준
  • 승인 2020.01.3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이 지난해 유럽에서 7억3830만 달러(한화 약 851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매출(5억4510만 달러) 대비 35% 증가한 수치이며 제품별로는 '베네팔리'(SB4,) 4억8620만 달러(한화 약 5620억원), '임랄디'(SB5) 1억8400만 달러(한화 약 2100억원), '플릭사비'(SB2) 6810만 달러(한화 약 790억원) 등이다.

지난 2016년 1분기 출시된 베네팔리는 오리지널 의약품 '엔브렐'을 넘어 유럽 시장 빅 5 국가(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 4년간 유럽 시장에서 총 14억4280만 달러(한화 약 1조6000억원)의 매출을 쌓았다.

지난 해 가장 두드러진 실적은 임랄디의 선전이었다. 임랄디는 '암젠', '산도즈'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각축전 속에서 지난 해 2000억원 이상의 제품 매출을 달성했다. 오리지널을 포함한 전체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연초 8% 수준에서 연말 13% 수준까지 끌어올렸으며, 바이오시밀러 제품 간 경쟁에서도 꾸준히 선두권을 유지했다.

임랄디의 판매 호조를 통해 그 동안 베네팔리에 집중됐던 매출 비중도 개선되며 외형 확대는 물론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 성과도 가시화 됐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의 2018년 유럽 시장 매출(5억4510만 달러) 중 베네팔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89%에 달했지만 임랄디 판매가 본격 증가한 2019년에는 전체 매출 중 베네팔리의 비중이 66%로 완화됐다.

플릭사비 또한 전년대비 58%의 매출 신장세를 보였으며 이탈리아 시장에서 오리지널 의약품 '레미케이드'를 넘어서는 점유율을 달성하는 등 업계에서 더욱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품 판매를 더욱 확대해 유럽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굳건히 하고 인류의 복지와 건강 증진에 더욱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