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외제약, 신종 코로나 수혜주 부상
중외제약, 신종 코로나 수혜주 부상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 매출 급증
  • 임도이
  • 승인 2020.01.3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외제약의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
중외제약의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JW중외제약의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의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JW중외제약에 따르면,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의 1월 판매 실적은 지난해 월 평균 매출 대비 300% 이상 급증했다.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는 사스, 메르스와 같은 코로나 바이러스 등 25종의 법정감염병 바이러스와 원인균을 광범위하게 살균·소독하는 티슈형 제품이다.

국내에 유통 중인 스프레이, 액체, 티슈 등 모든 제형의 살균소독제 중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효력이 있는 제품은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가 유일하다.

이 제품은 지난해 7월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해 슈퍼박테리아, 신종플루, 노로바이러스 등 총 25종의 균주에 유효한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승인받았다.

특히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는 동물계(Canine), 인간계(Human) 코로나 바이러스에 모두 효력이 있어 박쥐, 뱀 등 야생동물로부터 인간에게 전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이번 우한 폐렴에도 살균, 방역 효과가 기대된다.

이 소독제는 다른 소독제와 달리 세포벽에 작용해 균체를 물리적으로 파괴하는 원리로 내성을 일으키지 않는다. 현재 한국뿐 아니라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등 전세계 25개국에 등록되어 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중국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가운데 현재로서는 방역 경계를 높이고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예방만이 최선책“이라며 “의료기관뿐만 아니라 다양한 공공시설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