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환자 4명 추가 발생 … 총 23명 확진 판정
신종 코로나 환자 4명 추가 발생 … 총 23명 확진 판정
20번째 환자 41세 한국인 여성 … 15번째 확진자 가족

21번째 환자 59세 한국인 여성 … 6번째 확진자 접촉자

22번째 환자 46세 한국인 남성 … 16번째 확진자 가족

23번째 환자 58세 중국인 여성 … 1월23일 관광목적 입국
  • 박정식
  • 승인 2020.02.06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번째와 18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 은평구의 한 동네병원(내과) 출입문 벽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와 관련한 안내문이 붙어있다.
6일 오전 8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4명이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서울 은평구의 한 동네병원(내과) 출입문 벽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와 관련한 안내문이 붙어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신종 코로나 환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오전 8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4명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 20번째 환자는 41세 한국인 여성으로, 15번째 확진자의 가족이다. 이 환자는 자가 격리 중 시행한 검사결과, 2월5일 양성으로 확인돼 국군수도병원에 격리 조치됐다.

# 21번째 환자는 59세 한국인 여성이다. 6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 격리 중 시행한 검사에서 2월5일 양성으로 확인, 서울대병원에 격리 치료 중이다.

# 22번째 환자는 46세 한국인 남성으로, 16번째 확진자의 가족이다. 이 환자는 자가 격리 중 시행한 검사 결과, 2월6일 양성으로 확인돼 조선대병원에 격리 치료 중이다.

# 23번째 환자는 58세 중국인 여성으로 1월23일 관광 목적으로 입국했다. 보건소 조사에서 발열을 확인, 이후 시행한 검사결과 2월6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국가지정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추가 확진 환자들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진행 중”이라며 “역학조사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