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환자에 항바이러스제 투여 검토 중”
“신종 코로나 환자에 항바이러스제 투여 검토 중”
중앙임상TF, 1차 약물로 칼레트라·클로로퀸·하이드록시클로로퀸 고려
  • 박정식
  • 승인 2020.02.1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임상TF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국립중앙의료원)
중앙임상TF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국립중앙의료원)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국내 의료진과 전문가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 방안으로 항바이러스제 투여를 고려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중앙의료원은 1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중앙임상TF의 회의 경과를 발표했다.

중앙임상TF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환자 치료 병원 의료진과 전문가로 구성된 조직이다.

중앙임상TF에서 1차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약물은 HIV 치료제인 칼레트라(Kaletra)와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Chloroquine), 하이드록시클로로퀸(Hydroxychloroquine)이다.

일부 환자의 경우 항바이러스제 투여없이 자가면역으로 치유가 가능하다는 점은 확인되고 있지만 고령자,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 중증환자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좀 더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다만 칼레트라, 클로로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외에 언급되고 있는 리바비린, 인터페론 등의 치료제는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많아 1차적으로 권고하지 않기로 했다.

중앙임상TF는 “항바이러스제 치료에 대한 합의한을 도출하고 있다”며 “수일 내 TF에서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