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검사 수행 역량 2월말까지 2배로 확충”
“코로나19 진단검사 수행 역량 2월말까지 2배로 확충”
중앙사고수습본부, 13일 회의 개최
  • 박정식
  • 승인 2020.02.1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3일 김강립 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 주재로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상황 및 조치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지자체 중심의 자가격리 관리 강화에 나섰다. 자가 격리자 관리 업무를 행안부에서 전담하고 시·도별 지역담당관(과장급)을 지정해 관리 역량을 집중하도록 했다. 아울러 시·도별 환자 접촉자 격리시설을 확대했다.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진단시약 생산을 확대(2월9일 1개 업체 → 2월12일 2개 업체)하고 진단검사 기관(질병관리본부 보건환경연구원과 민간기관 46개)을 확충했다. 또 진단검사 건수를 2월6일 142건에서 2월11일 1262건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를 통해 현행 일일 5000명 수준의 진단검사 수행가능 역량을 2월 말까지 2배로 확충할 예정이다.

의료기관 내 감염증 전파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선별진료소에 이동식 엑스레이 장비 확충 예산 188억원을 지자체에 집행하고 에어텐트, 이동형 음압기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예비비 233억 원을 요청했다.

확진 환자를 치료중인 의료기관의 손실보상 규모를 파악하고, 구체적 보상 기준 등을 정할 손실보상심의위원회도 구성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하는 것을 사전 대비하기 위해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사용률(현재 28%)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추가적 병상이 필요한 확산 상황을 대비하여 지자체별 운영계획을 점검 중이다.

또한 역학조사 즉각대응팀 확충(10개팀 → 30개팀)을 위한 인력풀 구성을 논의 중이며, 역학조사관 전문임기제 확대 및 상반기 채용 등도 추진 중이다.

코로나19의 치료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중앙임상TF 중심으로 확진자 대상 임상연구 기반 진료권고안을 13일 발표했으며, 코로나19 국내 분리주 분양을 통해 치료제 등도 개발 및 활용할 계획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김강립 부본부장은 “지난 국무총리 주재 회의에서 발표한 조치계획을 꼼꼼히 준비하고 시행해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을 최대한 차단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