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코로나 확진자 첫 발생...“대구 신천지 교회 방문”
서울 서초구 코로나 확진자 첫 발생...“대구 신천지 교회 방문”
방배3동 거주 신 모씨,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

서초구, 위기단계 ‘심각’으로 상향
  • 서정필
  • 승인 2020.02.2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발생을 알리는 서초구의 웹 공고문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서울 서초구에서도 ‘코로나 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했다.

서초구청이 21일 공식 발표한 바에 따르면 확진자는 방배3동에 거주하는 신모(59)씨로 지난 12일 대구 신천지교회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씨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서초구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며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 관련 조치가 즉각 시행됐다”고 말했다.

현재 서초구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으로 높였다.

향후 서초구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소독 작업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며 또 신천지 신자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관내 신천지 관련 시설에 관련해 긴급 전수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