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경보, 최고 단계 ‘심각’으로 격상
코로나19 위기경보, 최고 단계 ‘심각’으로 격상
문재인 대통령, 23일 ‘코로나 19 범정부대책회의’ 모두발언 통해 밝혀

대구와 경북 청도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 서정필
  • 승인 2020.02.2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한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수준으로 격상할 것을 전격 결정했다. ‘심각’ 단계 발령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이후 11년만의 일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19 범정부 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대규모로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 집단 감염 사태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아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 및 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해 총력으로 대응하겠다”며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전례 없는 강력한 대응을 주저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내각에 거듭 당부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되며 대구와 경북 청도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