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국회 복지위 의원들 논평 잇따라
코로나19 확산에 국회 복지위 의원들 논평 잇따라
윤소하 의원 “의료인력 확보 위한 긴급대책 세워야”

김광수 의원 “대남병원 즉시 1인1실 격리로 바꿔야”
  • 박정식
  • 승인 2020.02.2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이 잇따라 논평을 내놓으며 정부 정책의 전환을 촉구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의당 윤소하 의원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24일 “코로나19 감염병이 급격히 확산돼 급기야 오늘 국회 본회의조차 취소되기에 이르렀다”며 “사실상 지역사회 대유행이 시작된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코로나19에 대한 강력한 대응과정에서 의료공백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 이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현재 코로나19 확진환자나 의심환자가 다녀가면, 응급실은 폐쇄되고 의료진은 격리 조치된다”며 “감염차단을 위한 당연한 조치이지만, 이로 인해 지역사회 곳곳에서 응급의료 공백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선별진료소를 만들어도 이를 책임질 의료인력을 구하기가 어려운 것이 지방 의료의 현실”이라며 “의료인력 확보를 위한 긴급대책과 중장기 계획을 함께 세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광수 민주평화당 국회의원.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의원은 24일 코호트 격리조치 돼 있던 청도대남병원에서 현재까지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점을 지적하며, 청도대남병원을 즉시 1인1실 격리로 바꾸고 모자란 병실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호트 격리란 바이러스나 세균성 감염 질환자가 나온 병원을 의료진들과 함께 폐쇄해 확산 위험을 줄이는 조치를 말한다. 특정 질병 발병 환자와 의료진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전원 격리하는 매우 높은 단계의 방역 조치이다.

김광수 의원은 “의료계 일각에서 6인 1실로 사용하고 있는 정신병동을 그대로 유지한 채 코호트 격리를 실행하는 것은 경증을 중증으로 만드는 전염병 인큐베이터와 같은 효과를 나타낼 수 있어 재고돼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호트 격리는 1인1실 등 안전한 시설일 때 효과적이라는 것이 의료전문가들의 입장”이라며 “현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처럼 1실에 6인을 배정해 격리하는 것은 오히려 경증환자를 중증으로 내몰아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현재까지 총 7명의 사망자 중 청도대남병원에서만 5명의 사망자가 집중 발생한 것만 봐도 코호트 격리된 청도대남병원이 전염병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는 청도대남병원 뿐만 아니라 정신병동 등 감염취약 시설에 대한 대책 마련에 즉각 나서야 하며 전수조사를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