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서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 … 20대 여성
서울 양천구서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 … 20대 여성
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있어 … 26일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
  • 박정식
  • 승인 2020.02.2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양천구에서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서울 양천구에서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서울 양천구에서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양천구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는 양천구 신월3동에 거주하는 26세 여성이다.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26일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고, 같은 날 오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여성은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양천구는 선별진료소의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의 관련 조치를 시행했으며, 동거인(1명)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및 검체조사를 실시했다.

김수영 구청장은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 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라며 “구청 및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등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하고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 작업을 수시로 실시해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