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 덜 쐬고, 비타민D 부족하면 잠 많아져”
“햇빛 덜 쐬고, 비타민D 부족하면 잠 많아져”
아주대병원 박도양·순천향대병원 최지호 교수팀, 수면과의 상관관계 분석

평소 건강한 수면 위해 햇빛 충분히 쐬고, 정상적인 비타민D 상태 유지해야
  • 서정필
  • 승인 2020.03.1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 박도양(왼쪽) 교수와 순천향대 부천병원 최지호 교수
아주대병원 박도양(왼쪽) 교수와 순천향대 부천병원 최지호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햇빛을 덜 쐬고, 체내 비타민 D가 부족하면 잠을 더 많이 잔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도양·순천향대병원 최지호 교수팀은 2010년 1월부터 2012년 12월까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5기 자료 2만5534명을 햇빛을 하루 2시간 미만 쐬는 군과 2시간 이상 쐬는 군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햇빛 노출시간 ▲비타민D 상태 ▲수면시간 등 3가지 요소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것으로, 수면 부족뿐 아니라 과다수면은 만성 대사질환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번 연구결과가 주목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정상 범위의 수면은 대략 6시간에서 8시간으로, 건강 및 신진대사에 중요한 요소다.

실험 결과 하루 2시간 이상 햇빛을 쐬는 군의 경우, 체내 비타민D 수치가 수면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았다. 반면 하루 2시간 미만으로 쐬는 군에서는 체내 비타민D 수치가 낮을수록 평균 수면시간인 6~8시간 보다 2시간에서 많게는 4시간 이상 더 많이 수면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일반적으로 햇빛 노출이 충분한 경우, 체내 비타민D 수치가 수면시간에 영향을 주지 않지만, 햇빛 노출이 적은 경우 비타민D 수치가 낮을수록 과도한 수면을 취한다는 이야기다.

연구팀은 “이러한 연구결과는 비타민D가 우리 몸의 생체 시계로 알려진 24시간 일주기 리듬(circadian rhythm)과 생체활성에 영향을 주는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박도양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건강한 수면뿐 아니라 우리 몸의 다양한 기능을 돕는 비타민D의 생성과 활성화를 돕기 위해 햇빛을 충분히 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면서 “만일 햇빛을 충분히 쐬기 힘들다면 건강한 수면을 위해 우리 몸에 정상적인 비타민D 상태를 유지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최지호 교수는 “수면시간, 햇빛 노출시간, 비타민D 상태는 수면의 질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요소들이지만, 아직까지 언급한 3가지 요소 간의 연관성을 종합적으로 조사한 연구는 거의 찾을 수 없었다”라며 “이번 연구는 점점 수면의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현대사회에서 수면의 질에 영향을 주는 요소 간의 교호작용을 분석하여 유의미한 결과를 밝혀낸 흔치 않은 연구”라고 이번 연구의 의의에 대하여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