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위암 환자 중 절반 이상이 남성
전체 위암 환자 중 절반 이상이 남성
남성 위암 환자 67.3% … 여성보다 2.1배 많아

40대 이후 급격히 증가 … 60대에 최고점 형성
  • 박정식
  • 승인 2020.03.2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전체 위암 환자 중 남성 환자의 숫자가 여성보다 약 2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위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연평균 1.7% 증가했으며, 남성 진료인원이 여성보다 2.1배 많았다. 위암 환자는 40대 이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60대에서 최고점을 형성했다.

연도별 건강보험 위암 진료인원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연도별 건강보험 위암 진료인원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위암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14만7731명에서 2018년 15만7922명으로 6.9%(연평균 1.7%)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진료인원과 연평균증가율 모두 남성이 높게 나타났다. 남성은 2014년 9만9155명에서 2018년 10만6291명으로 7.2%(연평균 1.8%), 여성은 2014년 4만8576명에서 2018년 5만1631명으로 6.3%(연평균 1.5%) 늘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전한호 교수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이외에도 위축성 위염 및 장상피 화생 유병률의 남녀 간의 차이, 그리고 흡연, 음주, 식습관의 차이로 인해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2.1배 이상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018년 연령대별 성별 위암 진료인원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2018년 연령대별 성별 위암 진료인원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2018년 기준 60대 환자가 4만8627명으로 전체의 30.8%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이어 70대(4만3109명·27.3%), 50대(3만4082명·21.6%), 80대 이상(1만6469명·10.4%), 40대(1만2986명·8.2%), 30대(2458명·1.6%)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60대가 3만5423명(33.3%)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다. 이어 70대(3만60명, 28.3%), 50대(2만2810명, 21.5%) 순이었다. 여성은 60대(1만3204명·25.6%), 70대(1만3049명·25.3%), 50대(1만1272명·21.8%) 순으로, 남녀모두 60대~70대 위암 환자가 많았다.

전한호 교수는 위암 환자는 50대 이후에 가장 많았지만 40대에 암 환자가 30대에 비해 약 5배 증가한 것에 대해 “국가 암 검진 사업으로 만 40세 이후 위 내시경 검사가 활발해 지고 있다”며 “위암은 특이한 증상이 거의 없어 이상 증상을 몸으로 느끼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가 반드시 필요하지만, 정기 검진의 중요성에 대한 인지는 여전히 낮아 40대에 발생한 위암이 위 내시경 검진을 통해 50대에 발견됐을 가능성 높다”고 풀이했다,

 

위암 환자 진료비 추이(왼쪽) 및 위암 입원·외래·약국별 환자 1인당 진료비.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위암 환자 진료비 추이(왼쪽) 및 위암 입원·외래·약국별 환자 1인당 진료비.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위암 환자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4년 4345억원에서 2018년 5498억원으로 1153억 원이 늘어 연평균 6.1% 증가했다.

입원진료비는 2014년 2697억원에서 2018년 3682억원으로 연평균 8.1% 늘었고, 외래는 같은 기간 1249억원에서 1459억원으로 연평균 4.1% 증가했다. 약국은 399억원에서 358억원으로 연평균 –2.6.% 감소했다.

 

아래는 전한호 교수가 소개한 위암 증상 및 원인, 치료법과 치료 시 주의사항이다.

○ 위암의 증상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뒤늦게 진단이 되며, 다른 소화기 질환과 감별이 어렵다. 조기 위암의 경우 대부분 증상이 없기 때문에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진행성 위암의 경우 암이 진행함에 따라 상복부 불쾌감, 팽만감, 복통, 소화 불량, 체중감소, 빈혈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으며 후기 위암으로 진행되면 구토, 토혈, 혈변, 연하곤란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 위암의 원인

위암은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하게 된다. 관련인자로는 위수술의 과거력, 만성 위축성 위염 및 장상피화생,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이 있다. 식이요인으로는 질산염 화합물(식품처리제, 염장식품, 가공육류, 훈제식품), 짠 음식, 탄 음식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위암은 위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위험도가 약 2배로 증가되며 남자가 여자 보다 2배 정도 높게 발생하고 50대 이후에서 호발된다. 또한 다른 환경적 요인도 있지만 음주 및 흡연은 잘 알려진 발암 원인이다.

○ 위암의 진단 및 검사

위암은 증상과 진찰만으로 진단이 어렵다. 일반적으로 상부위장관촬영술이나 위내시경 검사로 위암을 진단할 수 있다. 위내시경검사의 경우 조직검사가 가능해 조직검사 결과 암세포를 발견하면 최종 확진할 수 있다. 암이 진단되면 컴퓨터단층촬영술(CT)등과 같은 추가 영상 검사를 시행해 암이 주변 장기로 침범했는지, 림프절 또는 다른 장기로 전이됐는지 확인할 수 있다. 위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의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러므로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위암의 치료방법

위암으로 진단이 되면 치료의 방침과 완치의 가능성을 예측하는 기준이 되는 암의 병기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위암 치료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누면 국소적 치료와 전신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국소적 치료로 대표적인 것은 개복 수술이며, 일부 위암의 경우 삶의 질을 고려해 내시경 점막 절제술, 복강경 위절제술, 로봇 위절제술 등의 치료 방법이 있다. 방사선치료는 적절히 시행된 수술에 비해 좋은 성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시행되지 않는다.

전신적 치료로 대표적인 것은 항암화학요법이다. 수술적 치료가 불가능할 경우에 시행하며, 근치적 위절제술 후에 눈에 보이지 않는 잔류암을 치료하기 위해 보조적 항암 화학요법을 시행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