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 개편
심평원,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 개편
가족관계 확인으로 자녀의 1년간 투약이력 조회 가능
  • 박정식
  • 승인 2020.03.2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 투약이력 조회 절차.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 투약이력 조회 절차.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공하는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가 개편되면서, 14세 미만 자녀의 투약이력을 조회하는 것이 간단해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올해 1월28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14세 미만 자녀의 투약이력을 부모가 더 편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개편·제공하고 있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는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점검을 통해 수집된 의약품 복용이력 데이터를 활용, 국민이 직접 최근 1년 개인투약이력 조회 및 알러지·부작용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의료현장에서는 환자나 보호자 동의하에 의·약사가 투약이력, 알러지·부작용을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는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 자녀의 공인인증서가 필요했다. 하지만 이번 절차 개선을 통해 부모 공인인증서 인증 및 가족관계 증빙만으로 손쉽게 14세 미만 자녀가 먹은 약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는 2016년 홈페이지 서비스 개시 이후 국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고자 ‘건강정보’ 모바일 앱 서비스 개발, 조제약국 지도기반 위치정보 제공 등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왔다.

심평원 김미정 DUR관리실장은 “앞으로도 DUR과 ‘내가 먹는 약! 한눈에’를 국민편의 최우선 서비스로 개선하고 건강정보에 대한 알 권리 보장과 의료소비자 중심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