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호 교수팀 연구,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로 선정
이상호 교수팀 연구,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로 선정
‘노화 신장에 축적되는 지질대사체와 신장세포의 특성 규명 연구’

“이식밖에 방법 없는 만성콩팥병 치료에 도움 되는 성과 얻을 것”
  • 서정필
  • 승인 2020.03.3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이상호 교수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이상호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이상호 교수팀이 ‘노화 신장에 축적되는 지질대사체와 신장세포의 특성을 규명하는 연구’로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 연구과제에 선정됐다.

이상호 교수팀은 앞으로 3년간 약 7억5000만 원을 지원받아 연구를 진행한다.

한국연구재단은 국내 우수 연구자와 연구과제를 발탁해 연구비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중 후속연구 사업은 1차 연구를 우수하게 수행한 팀을 대상으로 기존에 수행한 연구를 심화·발전시켜 우수성과 창출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교수는 지난 2017년 한국연구재단의 연구지원 사업 중 경쟁이 치열하기로 유명한 ‘중견연구자’ 부문에 선정됐다. 이후 3년 간 약 7억5천만 원을 지원받아 ‘신장 노화 및 만성콩팥병에서 신장 내 지질 대사변화의 병태생리학적 역할 규명 및 신장 지질대사체 지도 구현’을 주제로 성공적으로 연구를 마쳤다. 이 교수는 1차 연구의 우수한 업적과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3월 중견연구자 후속연구로 선정되었으며 향후 3년간 더욱 심화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연구는 ‘단일세포 다중 오믹스 분석을 통한 노화 신장의 지질 축적 기전 및 근위세관 축적 지질 복합체의 신손상 기전 규명 연구’다.

신장이 노화 혹은 손상되면 신장 내에 지질대사체가 축적되게 되고, 우리 몸의 신장 세포는 이러한 지질대사체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지질대사체에 취약한 신장세포의 특성을 규명하고 단일세포 수준에서 지질대사체를 조절하는 방법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상호 교수의 연구역량은 이미 다양한 연구사업을 통해 입증돼 왔다. 특히 지난 2013년에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신기술개발분야) 공모에서 ‘신장이식 면역조절 기술 개발’ 연구가 과제로 선정되어 6년 동안 42억 원의 지원을 받아 성공적인 연구를 수행하기도 했으며 2018년부터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에서 5년간 25억의 연구비 지원을 받아 강동경희대병원의 중개연구를 이끌어가고 있다.

이상호 교수는 이번 연구과제 선정에 대해 "그동안 얻은 연구결과들을 정리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돼서 다행이다"면서 "더 노력해서 만성콩팥병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