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고주파온열 치료 병용 … 압스코팔 효과 촉진”
“방사선·고주파온열 치료 병용 … 압스코팔 효과 촉진”
  • 박정식
  • 승인 2020.03.30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방사선 치료와 고주파온열 치료를 병용했을 때 압스코팔 효과(Abscopal Effect)가 촉진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대만 연구진에 의해 발표됐다.

대만 Mau-Shin Chi 박사 연구팀은 최근 더 이상의 치료가 불가능해 완화치료가 목적인 유방암, 폐암, 간암 등 암환자 33명을 대상으로 방사선 치료와 고주파온열 치료(온코써미아)의 병용 효과를 확인한 코호트 관찰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암환자를 대상으로 방사선 치료와 고주파 온열치료를 병용했을 때 직접 치료하지 않은 부위에 치료 효과가 나타나는 ‘압스코팔 효과’와 암의 발생이나 증식을 억제하는 ‘항종양멱역’이 촉진된 것으로 추측할 수 있는 결과를 얻었다.

치료 결과를 보면 60.6%의 높은 반응률을 보였으며, 완전관해(CR)가 6.1%, 부분관해(PR)가 54.5%, 그리고 안정병변(SD)이 27.3%이었다. 이 가운데 유방암 환자 8명은 모두 완전관해 또는 부분관해로 좋은 예후를 보였다. 또 연구에 참여한 9.1%(3명)의 환자에게서 압스코팔 효과로 추측할만한 케이스가 발견됐다.

 

case1의 PET CT 촬영영상. (자료=하스피케어)
case1의 PET CT 촬영영상. (자료=하스피케어)

첫 번째 케이스는 유방암 중에서도 악성도가 높은 삼종음성 유방암으로 좌측 유방에 10cm 이상의 악성 종양과 양쪽 액와림프절 침범이 있었으나, 원발암에 방사선치료와 고주파온열치료 병용으로 1개월 후 1cm 미만으로 축소돼 종양절제술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직접적인 치료를 하지 않았던 양쪽 액와림프절과 좌측 내유방림프절에 전이됐던 종양이 극적으로 축소돼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case2의 PET CT 촬영영상. (자료=하스피케어)
case2의 PET CT 촬영영상. (자료=하스피케어)

두 번째 케이스는 오른쪽 신우 요로상피암 환자로 절제술과 방사선치료 후 복부내 다발성 종양, 오른쪽 복막후종양, 전복벽 종양, 그리고 간에 7개의 전이가 나타난 경우다. 완화 목적으로 방사선 치료와 고주파온열 치료를 병용했으며 항암제는 2사이클 투여 후 부작용으로 중단했다. 치료 결과 방사선치료 부위는 완전관해 됐으며, 전이됐던 간 부위에서도 완전관해 돼 압스코팔 효과가 나타났다는 것이 연구팀의 추측이다. 이 같은 결과는 2년 넘게 유지돼오고 있다.

 

case3의 PET CT 촬영영상. (자료=하스피케어)
case3의 PET CT 촬영영상. (자료=하스피케어)

세 번째 케이스는 여러 곳에 전이된 담관암 환자로 방사선치료와 고주파온열치료, 그리고 면역치료를 병용했다. 그 결과 방사선 치료부위와 더불어 직접 치료하지 않았던 전이된 척추 부위까지 부분관해 돼 현재까지 무증상으로 생존 중이다.

Mau-Shin Chi 박사는 “논문에서 보고된 환자들이 매우 이질적이지만 단일 기관에서 시행됐고, 60.6%의 전체 반응률을 보인 것은 방사선치료와 고주파온열치료 간에 상승작용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방사선 민감성의 증강으로 항종양면역도 촉진돼 압스코팔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의 성과는 ‘Frontiers in Oncology’ 3월10일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