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시·휴베나 신임 사장·대표이사 취임
파나시·휴베나 신임 사장·대표이사 취임
  • 안상준
  • 승인 2020.04.0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나시 박병무 사장(왼쪽)과 휴베나 정용석 대표이사.
파나시 박병무 사장(왼쪽)과 휴베나 정용석 대표이사.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휴온스그룹 계열사인 파나시와 휴베나에 신임 사장과 대표이사가 각각 취임했다.

의료기기 계열사 파나시의 신임 사장으로는 박병무 전 휴베나 대표이사가 취임했다. 1963년생인 박 사장은 한양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와 숭실대에서 각각 경영학 석사,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한국존슨앤존슨에서 영업본부장·전무이사 등을 지낸 영업마케팅 전문가로, 지난 2016년 휴베나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휴온스그룹에 합류했다.

박병무 사장은 지난 3년 반 동안 앰플·바이알 등 의약품 유리용기 제조 전문 기업이었던 휴베나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식품·화장품 제약 및 이화학 관련 원부자재 분야까지 확장시키며 휴온스그룹 성장에 기여한 바 있다.

박 사장은 "에스테틱 의료장비를 필두로 K-뷰티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파나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글로벌 영업·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에스테틱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해 의료장비 분야에서도 좋은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휴베나 신임 대표이사에는 정용석 대표이사가 공식 취임했다. 정 대표는 1960년생으로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지난 2014년부터 휴베나 생산본부장을 역임하며 생산본부 총괄을 맡은 바 있다.

정 대표는 "이화학기구 및 원부자재 산업에서 생산부터 유통, 온라인 판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의 입지를 굳히고 차별화된 유통 시스템을 도입해 업계를 리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