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로수젯' 이상지질혈증 최신 치료지침 부합"
"한미약품 '로수젯' 이상지질혈증 최신 치료지침 부합"
관련 국내 임상 결과, SCI급 국제학술지 게재
  • 안상준
  • 승인 2020.04.07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한미약품이 독자 개발한 이상지질혈증치료 복합신약 '로수젯'의 임상 결과가 SCI급 국제학술지 'Clinical Therapeutics'에 게재됐다. 로수젯 임상 연구의 SCI급 저널 게재는 'Cardiovascular Therapeutics'(2016), 'Drug Design, Development and Therapy'(2018)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연구는 로수바스타틴 단일제 대비 로수젯의 LDL-C 조절 효과를 비교 평가한 것으로 'MRS-ROZE'의 후향분석 연구다. LDL-C는 흔히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지질단백질-콜레스테롤'이다.

특히 이번 연구는 최근 업데이트 된 2019 ESC(유럽심장학회) 및 EAS(동맥경화학회)의 이상지질혈증 치료 지침에 부합한 결과라는 점에서 로수젯의 치료적 유용성의 학술적 근거를 더욱 탄탄히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ESC와 EAS의 최신 가이드라인은 역대 최저 LDL-C 목표치를 제시하면서 초고위험군 55mg/dL 및 기저치 대비 50% 이상 감소, 고위험군 70mg/dL 및 기저치 대비 50% 이상 감소를 권고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407명의 환자를 각 약제(로수바스타틴 단일제와 로수젯) 투여군으로 나눠 비교한 것이다. 연구 결과, 투여 8주 후 모든 용량에서 로수바스타틴 단일제 대비 로수젯 투여군이 LDL-C(70mg/dL 미만) 도달률, 기저치 대비 50% 이상 감소 도달률 모두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 논문의 제1저자인 동국의대 순환기내과 이무용 교수는 "로수젯 초회 용량만으로도 로수바스타틴 단일제 최고 용량과 동등한 수준의 LDL-C 조절 효과를 나타낸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단일제가 아닌 복합제로 이상지질혈증 치료를 '시작'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고려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박명희 전무이사는 "최근 강화된 LDL-C 목표치 도달을 위해 스타틴과 에제티미브 복합제의 필요성이 대두되는 상황에서 이번 로수젯 임상 결과의 국제학술지 등재는 의료진에게 로수젯 처방에 대한 확고한 신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임상 현장의 니즈에 부합하는 근거중심 마케팅을 통해 로수젯의 차별화된 가치를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로수젯은 로수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신약으로 지난 2015년 발매 이후 매년 두 자릿수 퍼센트의 지속 성장을 기록하며 출시 5년 만에 국내 원외처방 의약품 매출 5위 품목으로 성장한 한미약품의 대표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강화된 LDL-C 목표치 가이드라인과 에제티미브의 임상적 유용성을 바탕으로 국내사 개발 의약품 최초로 올해 '연매출 1000억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