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 포트폴리오 강화
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 포트폴리오 강화
엠모니터와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 안상준
  • 승인 2020.04.08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GC녹십자엠에스는 최근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POCT 분자진단 전문 개발 기업 엠모니터와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엠모니터의 코로나19 진단키트 'Isopollo COVID-19'의 해외 진출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하게 된다. GC녹십자엠에스는 제품 생산과 판매를 담당하며 기술이전을 통해 자체 제품의 신규 허가도 추진할 예정이다.

Isopollo COVID-19는 가열과 냉각의 반복 없이 일정한 온도에서 유전자를 증폭시키는 '등온증폭기술'(LAMP)이 적용됐다. 이로 인해 시료 채취부터 결과 분석을 1시간 내로 단축할 수 있다. '컬러매트릭'(Colorimetric) 기술을 활용해 바이러스 유무를 시약의 색상 변화로 바로 확인 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제품군은 컬러매트릭 기술이 적용된 '프리믹스'(Premix) 키트와 기존 실시간 모니터링 장비를 이용하는 '리얼타임'(Real-time) 키트 등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됐다.

GC녹십자엠에스는 현재 의료 선진국을 타깃으로 DNA 중합효소 기술을 활용한 초민감도 코로나19 진단시약을 개발 중에 있으며, 이번 신속 진단 제품은 의료 인프라가 충분히 확보되지 못한 지역 및 국가에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는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코로나19를 비롯한 신종 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통합적인 진단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라며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과 더불어 전 세계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