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1분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
GC녹십자엠에스, 1분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
진단기기∙혈액투석액 사업 분야 호조
  • 안상준
  • 승인 2020.04.28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1분기 5억2000만원의 영업이익(연결 기준)을 기록하며 흑자로 전환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15억92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4억1900만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으며, 이는 중단사업(혈액백) 손익이 반영된 수치다.

GC녹십자엠에스는 주력 사업인 진단기기와 혈액투석액 등 전반적인 매출 호조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당화혈색소(HbA1c) 측정기의 수출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288% 성장했고 국내외 인플루엔자 진단키트 매출은 220%의 증가폭을 보였다.

이와 함께, GC녹십자엠에스가 2018년부터 지속해온 사업 프로세스 고도화로 포트폴리오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구조를 전반적으로 재조정하는 등 수익성 개선을 위한 활동을 거쳐 빠르게 손익개선 효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GC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그동안 외형적인 성장만을 지속하며 일부 프로젝트의 손실로 적자를 기록했으나 사업부문 선택과 집중을 통한 손익관리 강화를 통해 흑자 전환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2분기부터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에 따른 매출이 가시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