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 7조원 넘어서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 7조원 넘어서
인구 고령화에 따른 치과용임플란트, 다초점인공수정체 수요 증가
  • 박정식
  • 승인 2020.05.2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7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7조2794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6조5111억원과 비교해 11.8% 증가한 수치다.

최근 5년간 의료기기 생산실적을 보면 평균 9.8%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인 2%를 약 5배 상회하는 수준이다.

수출‧입 또한 전년대비 각각 8.9%, 13.3%씩 증가해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생산‧수출‧수입 전반에 걸쳐 성장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기 수출액의 경우 2018년 3조9723억원에서 2019년 4조2791억원이었고, 수입은 2018년 4조3245억원에서 2019년 4조8490억원이다.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시장규모는 7조8000억원으로 지난 5년간 연평균 10.3%씩 확대되고 있다.

 

연도별 의료기기 생산실적 및 시장규모.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연도별 의료기기 생산실적 및 시장규모.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생산 품목 1위는
치과용임플란트

의료기기 생산 품목별로는 치과용임플란트(1조3621억원)가 가장 많이 생산됐다. 이어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4706억원), 성형용 필러(2435억원) 순으로 높았으며, 상위 10개 품목이 전체 생산의 41.1%(2조9953억)를 차지했다.

전년대비 생산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품목은 치과용전산화단층촬영장치(75.3%)와 치과용임플란트(26.9%)이다. 특히 치과용임플란트는 3년 연속 생산 1위를 차지했는데 이는 인구 고령화와 건강보험 적용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고령화 및 성형 관련
의료기기 수출 증가

의료기기 수출 품목 1위는 3년 연속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5615억원)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치과용임플란트(3640억원), 성형용 필러(2549억원) 순이었다.

수출액 증가율 1위 품목은 치과용임플란트(33.9%)였다. 이는 중국, 독일, 루마니아로 수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는데, 국가별 수출액을 보면 중국 7152억원, 미국 6756억원, 독일 2763억원 순이었다.

수출 상위 15개 국가 중 아랍에미리트(161.1%↑), 베트남(35.8%↑), 프랑스(24.6%↑)에 진단용X선 촬영장치, 개인용온열기, 유전자검사시약 등 의료기기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수입증가율 1위는
다초점인공수정체

의료기기 수입 품목 1위는 3년 연속 ‘매일착용 소프트콘택트렌즈’(1771억)가 차지했다.

전년에 이어 다초점인공수정체(73.8%)의 수입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백내장 수술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등 사회 고령화에 따른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체외진단용 시약
생산·수출 확대 예상

체외진단용 시약의 2019년 생산액은 3780억원, 수출액은 5012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9.2%, 3.1% 감소했으며, 수입액은 5128억원으로 11% 증가했다. 이번 실적은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인 지난해 실적으로 코로나19 진단시약의 생산‧수입‧수출 실적이 반영되지는 않았다.

다만 작년 의료기기 총 생산액의 5.2%, 수출액의 11.6%를 차지하고, 고위험성감염체면역검사시약 등이 2년 연속 생산‧수출액 상위 30위내 포진하고 있어 체외진단기기 분야의 성장 가능성이 이미 통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식약처는 올해 코로나19 체외진단용 시약의 수요가 증가하고, 체외진단용 의료기기의 안전성 확보와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체외진단의료기기법’이 제정됨에 따라 체외진단용 시약 분야는 지속적으로 규모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