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중기부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 진행
국립암센터, 중기부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 진행
최초의 암 특화 메이커스페이스, 암환자 삶의 질 개선 위한 창작활동 지원
  • 박원진
  • 승인 2020.05.28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경기도 일산에 소재한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0년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혁신적인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메이커스페이스를 전국적으로 확충해 메이커 문화를 확산하고 제조 창업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립암센터는 암에 특화된 최초의 메이커스페이스를 구축하는데, 이번 사업 선정으로 최대 5년(3+2)간 정부 사업지원비와 대응자금을 지원받는다. 

지난 해 10월 암환자와 생존자들의 창업 및 사회적경제 연계 활동을 통한 사회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사회복귀지원센터(이하 리본센터, 경의중앙선 백마역 위치)가 다양한 대상을 연계하는 거점공간으로 역할을 한다.

리본센터에 구축된 메이커스페이스는 암환자들의 삶의 질과 생활 개선에 관심 있는 다양한 창작 주체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 및 창업기업이 제품 제작 시 리본센터에서 활동하는 암환자들을 통해 제품에 대한 모니터링 서비스를 받도록 구상하고 있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메이커스페이스는 암을 주제로 다양한 상상력과 아이디어가 구현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창업 자원과 연계하여 창업 확산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