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실험자료 대신 빅데이터 기반 예측자료 첫 심사 활용
식약처, 실험자료 대신 빅데이터 기반 예측자료 첫 심사 활용
  • 이순호
  • 승인 2020.06.0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의 유전독성 여부를 실험하지 않고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예측 가능하게 하는 '의약품 불순물 유전독성 시뮬레이션 평가 사례집'을 개정·발간했다.

이번 사례집은 올해 시행 예정인 불순물의 유전독성 유발 가능성 평가자료 제출 의무화를 앞두고 제약업계가 시험자료 대신 시뮬레이션 결과를 제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예측결과에 대한 해석을 돕기 위해 판정·해석이 어려울 수 있는 실제 사례와 이에 대한 해설도 추가했다.
  
이 예측 기술은 이미 알려진 성분의 화학구조와 유전독성 간 상관관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구조만 알고 있는 다양한 불순물의 유전독성을 예측해 내는 최첨단 기술이다. 시험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고순도 불순물 샘플 확보가 어려워 시험이 불가능한 경우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의경 처장은 "실험자료 대신 빅데이터 기반 예측자료를 의약품 허가·심사에 활용하는 첫 번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