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병·의원까지 확대
65세 이상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병·의원까지 확대
6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주소지 관계없이 무료접종 가능

의료기관 방문 시 사전 예약과 예방접종 행동 수칙 준수
  • 박정식
  • 승인 2020.06.19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사 주사기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오는 22일부터 전국 65세 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하는 폐렴구균 예방접종이 민간 병·의원(지정 의료기관)까지 확대 시행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폐렴은 2018년 기준 국내 사망 원인 중 3위(10만명 당 45.4%)이다. 특히 65세 이상 연령층에게 폐렴구균으로 인한 침습성 폐렴구균 감염증(균혈증을 동반한 폐렴, 뇌수막염, 심내막 등)으로 진행되면 치명률은 60~80%까지 높아져 주의가 필요하다.

전국 보건소에서는 침습성 폐렴구균 감염증 예방으로 질병 부담을 감소하고 건강수명 연장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3년 5월부터 65세 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폐렴구균 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실시했다. 지난해까지 폐렴구균 접종률은 70% 수준을 유지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4분의 1수준으로 감소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오는 22일부터 65세 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민간 병·의원(지정 의료기관)까지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65세 이상 연령층은 6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주소지 관계없이 민간 병·의원 및 보건소에서 무료접종 받을 수 있다.

예방접종이 가능한 민간 병‧의원(지정 의료기관)은 관할 보건소 문의 및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 또는 이동통신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병‧의원 방문 전 사전예약으로 방문 시간을 정하고, 예약된 시간에 맞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감염병 고위험군인 어린이와 어르신들은 안전한 예방접종 실시를 위해 병‧의원 방문 전 사전예약,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등의 예방접종 행동 수칙을 지켜야 한다. 의료기관은 사전예약 접수, 예방접종 장소와 진료실 분리, 의료기관 입구에 손 소독제 비치 등의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