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뮨메드 ‘HzVSFv13주’ 바이러스학저널에 논문 게재돼
이뮨메드 ‘HzVSFv13주’ 바이러스학저널에 논문 게재돼
  • 박정식
  • 승인 2020.06.1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이뮨메드는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사용 승인받은 ‘HzVSF-v13’의 투약 결과 논문이 바이러스학저널(Journal of Medical Virology)에 게재됐다고 19일 밝혔다.

논문 제목은 ‘Compassionate use of hzVSF-v13 in two patients with severe COVID-19’다. 이 논문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받았던 2명의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상태가 투약 후 호전된 상태를 분석하고 있다.

앞서 이뮨메드는 지난 2월 식약처로부터 최초로 코로나19 치료 목적 사용을 승인 받은 이후 4월까지 총 7명에게 ‘HzVSF-v13’를 투여했다.

논문에 따르면 증세가 악화되던 81세 남성 환자는 발병 21일차, 23일, 27일차에 ‘hzVSF-v13’을 투여했다. 그 결과 ‘hzVSF-v13’를 첫 투여한지 9일 만에 발열과 산소화지표(PaO2/FiO2ratio)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6일째에는 바이러스가 음전됐으며, 7일째에는 혈장의 염증지표인 CRP와 각종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수준이 최대 100분의 1까지 현저히 감소했다. 신장병을 기저질환으로 보유했던 두 번째 환자는 발병 11일과 13일차에 투여했으며, 1차 투여 후 열과 CRP, 사이토카인이 감소했고 4일째 바이러스가 음전된 후 8일째에 퇴원했다.

이뮨메드 관계자는 “‘hzVSF-v19’가 항바이러스 및 항염증의 이중 작용을 통한 폐렴 치료 효과와 코로나19의 주요 사망 원인인 사이토카인 폭풍을 예방하는 등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보인 것”이라며 “앞으로 대조군이 있는 임상시험에 적용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완료된 국내 임상 1상 결과 투약에 따른 부작용 등 특이사항이 없어 만성B형간염(CHB) 환자를 대상으로 곧 국내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 치료제로써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도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