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식중독균 당신의 건강을 노린다
장마철 식중독균 당신의 건강을 노린다
세균 번식 왕성한 여름철, 합병증 유발시 사망할 수도
  • 임도이
  • 승인 2020.06.2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오늘부터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여름철 식중독을 경계해야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요즘같은 여름철에는 밤에 찾아오는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시원한 맥주와 각종 야식이 인기를 끈다. 그러나 먹고 난 후 실온에 방치되기 쉬운 야식은 다음날 바로 건강의 적(敵)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사실에 유의해야한다. 먹다 남은 음식을 아무런 꺼리낌없이 다음날 다시 먹게 되는 탓이다. 먹고 남은 음식을 냉장고에 보관했다 하더라도 안심할 수는 없다.  

식중독은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섭취해 나타나는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이다. 요즘같이 고온다습한 날씨에는 포도상구균에 의한 독소형 식중독이 주로 발생한다. 상한 음식을 먹은 후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경희대병원 감염면역내과 이미숙 교수는 “식중독균은 10~40℃ 환경에서 급속히 증식하므로 음식을 실온에 방치해선 절대 안된다”며 “특히 연일 비가 내리는 장마철에는 습도가 높아 세균 번식 속도가 더욱 빨라진다”고 말했다.

감염형 식중독은 살아있는 유해세균을 다량으로 섭취해 발생한다. 주로 계란, 우유, 어패류 등에서 증식한 살모넬라, 장염비브리오, 대장균 등이 원인이다. 오염된 음식을 먹고 일정시간이 지난 다음날 혹은 이틀 후에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증상은 발열과 혈변, 점액변이며, 항생제 복용을 통한 치료가 필요하다.

이미숙 교수는 “감염형 식중독균은 열에 의해 사멸되기 때문에 조리 시 음식을 충분히 익힌 후 섭취해야 한다”며 “다만, 끓여도 없어지지 않는 ‘독소’의 특성을 고려해 음식이 조금이라도 상했다고 생각이 들면, 무조건 버리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증상에 따라 적절한 대처 필요

지사제, 독소 배설 방해할 수 있어

경희대병원 감염면역내과 이미숙(왼쪽)와 소화기내과 김정욱 교수.
경희대병원 감염면역내과 이미숙(왼쪽)와 소화기내과 김정욱 교수.

식중독에 의한 설사가 지속될 경우 ‘탈수증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무것도 먹지 않으면 탈수상태가 지속돼 각종 합병증 유발은 물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물 섭취량을 평소보다 늘리거나 병원을 찾아 수액을 맞는 등의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욱 교수는 “설사를 멈추게 하기 위해 지사제를 임의로 복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오히려 독소의 배설을 막아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전문 의료진의 진단 하에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가벼운 식중독은 별다른 치료 없이 시간이 지나면서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충분히 수분을 섭취한 후, 미음이나 죽 같은 부드러운 음식부터 부담스럽지 않은 범위에서 식사량을 천천히 늘려가는 것이 좋다.

김정욱 교수는 “단 제품이나 섬유질이 많은 음식, 맵고 기름지거나 튀긴 음식, 커피 등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 음주와 흡연은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삼가야 한다”며 “만성질환자의 경우 복용 중인 약은 계속 유지해야 하지만, 약 복용 후 증상이 심해진다면 처방한 전문 의료진과의 상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지구촌을 강타한 가운데 식중독까지 우리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를 철저히 하고, 음식 조리 시 철저한 위생을 유지해야 한다. 고기나 해산물은 식중독균에 쉽게 오염되므로 조리 시 완전히 익었는지를 확인한 후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음식은 항상 5도 이하의 온도로 냉장 보관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물론 냉장보관 음식이라도 상했다 싶으면 버리는 것이 상책이다. 공기중 비말 등으로 감염되는 코로나19와 달리 식중독균은 오염된 음식을 섭취하지 않는 한 쉽게 인체를 공격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