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제약·바이오·재생의료 분야 2조8천억 투자 결정
政, 제약·바이오·재생의료 분야 2조8천억 투자 결정
2개 범부처 대형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 2021년부터 10년간 지원
  • 이순호
  • 승인 2020.07.0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제약·바이오·재생의료 등 바이오헬스 산업의 육성에 10년간 2조8000억 원을 투입하는 대형 사업 계획이 확정됐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3일 국가신약개발사업,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 등 2개 범정부 사업이 국가재정법에 따른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두 사업은 지난해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에 따른 것이다.

국가신약개발사업은 기초연구부터 비임상, 임상, 제조·생산까지 신약개발에 필요한 단계별 과정을 전주기에 걸쳐 지원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1년부터 10년간 총 2조1758억원 규모(국비 1조4747억원)의 사업 추진 타당성이 인정됐다. 보건복지부 연구개발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이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3개 부처가 단일 사업단 관리체계를 구축해 대학‧연구소 및 유망 기업 등에 맞춤형으로 통합 상담·지원(원스톱 컨설팅)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은 재생의료 분야 핵심 기초·원천기술부터 치료제·치료기술 임상단계까지 전주기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1년부터 10년간 총 5955억 원 규모(국비 5,423억 원)의 사업 추진 타당성이 인정됐다.

정부는 줄기세포치료제의 기술경쟁력은 지속적으로 강화하면서 유전자치료제, 조직공학제재 등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핵심기술에 전략적 투자를 펼친다는 계획이다.

당초 예비타당성 사업계획에 포함됐던 '첨단재생바이오법'상 임상연구 제도 지원은 수요예측, 사업 운영상 차이 등을 고려해 별도 사업으로 추진한다. 이에 따라 관련 예산은 내년에 별도 사업으로 편성·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