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 심장초음파검사 3300례 달성
용인세브란스, 심장초음파검사 3300례 달성
3월 1일 개원 후 4개월만의 성과

심혈관계 위험인자 고령 환자 증가

6월 초음파검사 1013례 기록
  • 서정필
  • 승인 2020.07.0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이 3월 1일 개원 후 4개월 만에 심장초음파 검사 3300례를 달성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이 3월 1일 개원 후 4개월 만에 심장초음파 검사 3300례를 달성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이 3월 1일 개원 이후 4개월 만에 심장초음파 검사 건수 3300례를 달성했다. 특히 6월 한 달간은 1013례를 기록했다.

심장내과 정인현 교수는 초음파 검사 수 증가에 대해 “관상동맥시술이나 심장판막수술, 관상동맥우회수술과 같은 개심술을 받아야 하는 중증도가 높은 심장병 환자들과 뇌졸중 환자들이 많이 늘었고, 비심장수술을 받는 환자들 가운데도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심혈관계 위험인자들을 가진 고령의 환자들이 늘면서 수술 전후 심장 상태를 평가하기 위한 검사 수요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경동맥 초음파검사, 신동맥 도플러검사, 하지정맥 도플러검사, 말초동맥 도플러검사 등 다양한 심혈관 합병증 관련 검사를 함께 제공해 환자가 검사실을 옮겨 다녀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한 것도 초음파 검사자가 늘어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