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줄기세포 치료제’ 인도네시아에서 임상 1상 승인 받아
대웅제약 ‘줄기세포 치료제’ 인도네시아에서 임상 1상 승인 받아
대웅인피온 통해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와 공동연구 진행

인도네시아 임상 1상 완료 후 연내 한국에서 임상 2상 진행 목표
  • 박정식
  • 승인 2020.07.06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본사 전경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대웅제약은 2일 인도네시아로부터 줄기세포치료제 ‘DWP710’에 대해 코로나19 호흡기 증상 치료제로 임상 1상을 승인 받았다.

대웅제약은 줄기세포치료제 ‘DWP710’는 항염증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염증유도물질인LPS(lipopolysaccharide)를 이용한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동물 모델에서 대조군 대비 생존률이 30% 이상 증가하고 염증반응으로 인해 손상된 폐 조직이 정상군에 가까운 수준으로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모델을 이용한 약효 실험에서 항염증 효과뿐만 아니라 감염된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 수가 검출한계 이하까지 감소하는 등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웅제약은 합자법인인 대웅인피온과 함께 인도네시아 임상 시험을 진행한다. 대웅인피온은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와 7월 MOU를 체결하고 중간엽줄기세포 코로나19 호흡기 증상 치료제(DWP710)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후 인도네시아 1상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에서 2상 임상 시험을 수행할 예정이다.

대웅제약 전승호 사장은 “대웅제약이 세포치료제 분야에서 제품의 질적, 가격적으로 최고의 제품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며 “임상 2상부터는 한국을 포함한 임상을 진행할 계획으로 코로나19 감염된 호흡곤란 환자에 약효가 예측되는 만큼 빠르게 제품화 될 수 있도록 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국내 최초로 줄기세포은행(Cell banking)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하나의 공여세포(one-donor)로 유래한 고품질의 줄기세포를 대량생산 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특히 대웅제약 줄기세포는 동결보관 가능 형태로 병원에서 환자 발생 시 즉시 사용 가능하도록 제품화할 수 있어 경쟁력을 인정 받고 있다.

또한 대웅제약은 2012년 인도네시아에서 합자회사 대웅인피온을 설립해 2017년 에포디온(EPO) 바이오시밀러를 발매 후 인도네시아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올해 에포디온과 이지에프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할랄인증을 취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