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리바로’ 2차 국제 웨비나 개최
JW중외제약 ‘리바로’ 2차 국제 웨비나 개최
당뇨병과 당뇨병 전단계 환자 대상 ‘맞춤형 스타틴 요법’ 논의
  • 박정식
  • 승인 2020.07.0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W중외제약 '리바로'
JW중외제약 '리바로'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JW중외제약은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바로’에 대한 언택트 마케팅 활동을 강화한다.

JW중외제약은 일본 코와(KOWA)사가 주최하는 제2차 ‘리바로 국제 웨비나’(LIVALO International Webinar)가 열린다고 7일 밝혔다.

‘리바로 국제 웨비나’는 지난 3월 19개국을 대상으로 개최돼 약 800여 명의 한국 의료진이 참석해 높은 관심과 참여를 보인바 있다.

JW중외제약은 오는 10일 오후 8시 19개국 내분비내과 일반의 등 심혈관계 질환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제2차 리바로 국제 웨비나를 개최한다. 지바대학교(千葉大學) 의과대학의 총장(director general)이면서 내분비내과, 혈액학‧노인학과 교수인 요코테 고타로가 연자로 나서, ‘당뇨병 전단계와 당뇨병을 동반한 이상지질혈증 환자에게 임상적 근거를 토대로 한 스타틴 요법의 맞춤화 방법’(The importance of personalized statin therapy for hypercholesterolemic patients with prediabetes and diabetes - The role and profile of pitavastatin)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죽상동맥경화증의 치료와 예방, 당뇨병 합병증 등에 관한 전문가로 현재까지 약 266편의 논문을 발표한 요코테 교수는 “비만과 제2형 당뇨병의 지속적인 유병률 증가 속에서 LDL-C 감소 요법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이 많은 가운데 스타틴이 당대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당대사 이상 질환을 가진 환자에게는 맞춤형 스타틴 요법을 적용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연 요지를 설명했다.

웨비나 참여를 희망하는 의료진은 JW 심포지엄 홈페이지에 접속해 사전 등록할 수 있다.

한편 ‘리바로’는 지난해 해외 21개국에서 당뇨병 유발 징후가 없음을 공인받은 ‘피타바스타틴’제제다. 스페인을 비롯한 해외 21개국에서는 ‘리바로’의 의약품설명서(SmPC)에 ‘당뇨병 위험 징후 없음’ 문구를 삽입할 수 있으며, 이는 스타틴 계열 중 유일하다.

한국인 환자들을 대상으로 이뤄진 장기간 당뇨병 발생률을 분석한 임상시험(KOREA-DM study) 결과가 SCI급 국제학술지 ‘심혈관 당뇨학(Cardiovascular Diabetology)’에 등재됐으며, 한국인에 대한 당뇨병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