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수혈 적정성 평가’ 나선다
심평원 ‘수혈 적정성 평가’ 나선다
10월부터 병원급 이상 입원환자 적혈구제제 대상
  • 박정식
  • 승인 2020.07.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평원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혈액의 적정 사용과 수혈 환자 안전을 향상시키기 위해 ‘수혈 적정성 평가’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1차 평가는 올해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총 8개(평가 지표 4개, 모니터링 지표 4개) 지표에 대해 평가한다.

평가지표로는 ▲수혈 체크리스트 보유 유무 ▲비예기항체선별검사(Irregular antibody) 실시율 ▲수혈 전 혈액검사에 따른 수혈률 ▲수술환자 수혈률이 있으며, 모니터링 지표로는 ▲수혈관리 수행률 ▲수술 전 빈혈 교정률 ▲한 단위(1Unit) 수혈률 ▲수혈량 지표(Transfusion Index)가 있다.

혈액제제 중에서는 적혈구제제를 평가하고, 8개 지표 중 수술 관련 일부 지표는 수혈률이 가장 높은 슬관절전치환술을 대상으로 한다.

심사평가원은 1차 평가에 대한 의료기관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오는 29일 온라인 동영상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설명회 동영상은 별도 신청 없이 심평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설명회 자료는 심평원 홈페이지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의료기관에는 책자로도 배포될 예정이다.

심평원 하구자 평가실장은 “1차 평가는 적혈구제제와 슬관절전치환술 중심으로 시행되지만, 평가대상 질환과 혈액 종류 등을 확대해 수혈환자 안전 영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혈액관리법 개정 등 혈액관리와 관련해 추진되는 정부 계획에 발맞춰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평가 기준을 개선·보완함으로써 범국가적 혈액 관리 체계 마련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