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원 지원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원 지원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 개최
  • 박정식
  • 승인 2020.07.0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R&D) 임상실험 임상시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을 위해 1936억원을 투입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정부는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관련 추가경정예산 집행계획 등을 논의했다.

지난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을 위한 관계부처 추가경정 예산은 1936억원이다. ▲치료제·백신개발 1115억원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357억원 ▲연구·생산 인프라 구축 391억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지원 73억원이 배정됐다.

치료제·백신개발 지원 분야를 보면 보건복지부는 항체 및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으로 중심으로 개발 기업에 대한 임상시험 단계별(1상~3상)로 예산 940억을 지원하기로 했다. 치료제에 450억원, 백신에 490억원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치료제·백신 후보물질 발굴(10개·50억원) 및 효능·독성평가 등 전임상 지원에 17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분야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형 방역 패키지를 개발하는데 222억원을, 보건복지부가 방역장비·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 지원을 위해 13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구·생산 기반(인프라) 구축을 위해 보건복지부는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에 43억원,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사업에 163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에 36억원, 기업의 치료제·백신 생산시설·장비 구축 지원에 100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백신글로벌산업화 기반 구축을 위해 49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등 지원에는 총 73억원이 지원된다. 세부적으로는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연구에 8억원, 국가표준기술 개발 보급에 30억원, IP-R&D 전략지원에 30억원이다.

정부는 수행기관 지정 및 공모기간 단축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등 개발 관련 추경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