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처방사업 논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사실과 달라” 해명
‘전자처방사업 논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사실과 달라” 해명
  • 박정식
  • 승인 2020.07.14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전경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이 전자처방 사업을 추진한다는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13일 “환자 편의 향상을 위한 앱 개발 사업 준비 단계에서 용역수행업체가 제공하는 솔루션 중 처방전 데이터를 약국으로 전달하는 ‘원외처방전 출력 전달 기능’을 제안 받았으나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며 “용역수행업체에서 주변 약국을 방문해 ‘원외처방전 출력 전달 기능’을 설명 및 권유한 것은 일산병원과의 사전 협의 없이 사업수행업체의 자체판단에 의해 실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양시 약사회에서 주장하는 민간 사기업 전자처방 시스템을 일산병원이 허용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앞서 고양시약사회는 성명을 통해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이 처방전을 수용하는 지역약사회에 공식적인 설명이나 협조 요청 없이 민간 사기업의 전자처방전 시스템을 허용하고, 시스템을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소비자 애플리케이션에 운영을 준비하고 있으며, 사설 업체의 약국 서비스 가입을 허용하고 있다”며 “이에 따른 담합행위, 처방자원 분산저해, 국민불편 가중, 불공정거래의 단초를 제공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고양시약사회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의 전자처방전 도입은 의약분업 원칙에 훼손되는 정책으로 판단해 강력히 반대한다”며 원점에서 약사회와의 논의를 거칠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측은 “국가적 차원에서 전자처방전 표준화 기반이 마련되는 부분은 일산병원에서 추진하는 사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