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관절염’ 영장류 전임상 플랫폼 개발
‘류마티스관절염’ 영장류 전임상 플랫폼 개발
서울성모병원 박성환·조미라 교수 공동연구

국내 첫 성과 ... 류마티스관절염 임상의약품 정확한 효력 평가 기대
  • 서정필
  • 승인 2020.07.14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성환 교수(왼쪽)와 의생명과학교실 조미라 교수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성환 교수(왼쪽)와 의생명과학교실 조미라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성환 교수와 의생명과학교실 조미라 교수가 최근 공동연구를 통해 영장류 류마티스관절염 모델을 구축했다.

이번 연구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 대상 임상의약품의 정확한 효력 평가를 위해 최적의 모델로 활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됐다.

류마티스관절염은 자가면역질환으로, 항-류마티스 약물(DMARD), TNFα 억제제와 같은 생물학적 제제 및 최근 개발된 Jak/STAT 신호 억제제가 사용되고 있지만 불응 반응을 보이는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따라서 류마티스관절염의 새로운 병원성 매커니즘 및 치료 전략에 대한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신약 개발 과정에서 인간과 다른 설치류 전임상 동물모델 효과가 입증됐더라도 임상 연구에서 결과가 바뀔 수 있어 유효성이 유지되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었다.

설치류와 달리 영장류는 류마티스관절염의 병인 및 치료 반응을 조사하기 위한 이상적인 동물모델이다. 생리적·유전적 배경면에서 설치류보다 인간과 더 밀접한 유사성이 있어 질환 전임상 모델로 적합하다.

이 모델은 향후 류마티스관절염의 다양한 치료제 개발에 적용할 수 있으며 특히 면역치료제 일종인 인간 항체 치료제 평가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기존 영장류 분석법을 보다 세분화한 질환 평가 시스템 기반의 질환 활성도, 연골, 관절조직 분석, 면역세포 분석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환자에게 임상 평가를 하는데 필요한 정보를 최대한 반영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절·면역질환 T2B기반구축센터 지원사업(연구책임자 박성환 교수)을 통해 진행됐으며, (주)제니아와 협력해 플랫폼을 구축했다.

박성환 교수는 “영장류 류마티스 관절염 모델링을 구축함으로써 환자와 유사한 질환 평가 항목을 세분화하고 표준화한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학술지 중개의학 저널(Journal of Translational Medicine) 6월 30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