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바젤론치’ 파트너사로 합류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바젤론치’ 파트너사로 합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재 기업 최초 

향후 3년 간 협업 및 투자 기회 모색
  • 이순호
  • 승인 2020.07.15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젤론치 로고
바젤론치 로고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혁신신약 개발전문기업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스위스 헬스케어 엑셀러레이터 ‘바젤론치(BaseLaunch)’의 파트너사로 선정됐다.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는 유망한 초기 기업 및 창업가들을 대상으로 투자 및 사업 자문 등의 폭넓은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우수 기업 발굴 및 육성 가속화를 돕는 기관 혹은 단체를 의미한다.

스위스 바젤 지역의 투자 및 혁신 진흥기관인 ‘바젤에어리어 비즈니스 앤 이노베이션(Basel Area Business & Innovation)’이 운영하는 바젤론치는 올해로 2기에 접어드는 엑셀러레이터로, 한 기수 당 3년간 운영된다. 바젤론치는 스위스를 중심으로 하는 유럽 내 초기 스타트업들과 산업 전문성을 갖춘 파트너 기업들을 연결하여, 더욱 역동적인 바이오 생태계를 구축하고 혁신적인 바이오 기술 실현 및 기업 육성을 앞당기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를 포함해 다국적 제약사 로슈, NRDO 바이오텍 로이반트사이언스 등의 업계 파트너사들로 구성된 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 벤처들은 초기 자본부터 시리즈 A 펀딩에 이르는 기업 운영자금 조달을 비롯하여 파트너 기업들과의 교류, 산업 네트워크 등 사업 개발과 관련된 넓은 범위의 인프라 등을 지원받게 된다.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운영된 바젤론치 1기에는 존슨앤존슨, 노바티스 벤처펀드, 화이자 등이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총 13개의 초기 벤처 기업들이 바젤론치의 지원을 받았으며 이후 유수의 벤처캐피털로부터 총 1억 달러 (한화 약 1200억 원) 이상의 시리즈 A 지분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는 “유럽 제약·바이오 산업의 혁신 허브와도 같은 스위스 바젤 거점의 바젤론치에 파트너사로 참여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유럽 내 초기 벤처들을 지원함과 동시에 새로운 혁신신약의 씨앗을 발견할 수 있도록 교류의 폭을 더욱 넓혀 나가는 동시에, 우수 후보물질 도입, 지분 투자 등을 통한 ‘오픈이노베이션’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바젤론치의 아태지역 최초 파트너사로 합류하여, 유럽의 우수한 초기과학을 토대로 혁신신약 개발을 모색하기 위해 현지의 신규 과제들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