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1차 금연치료제 ‘노코틴 에스’ 출시
한미약품, 1차 금연치료제 ‘노코틴 에스’ 출시
‘바레니클린’ 뇌의 니코틴 수용체에 직접 결합해 흡연욕구 등 감소시켜
  • 박정식
  • 승인 2020.07.2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약품 ‘노코틴 에스’. (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 ‘노코틴 에스’. (사진=한미약품)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한미약품은 1차 금연치료제 ‘노코틴 에스’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노코틴 에스’는 현재 금연치료제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바레니클린(varenicline) 성분의 전문의약품이다. 뇌의 니코틴 수용체에 직접 결합해 니코틴에 의한 도파민 보상작용을 감소시켜 흡연 욕구와 금단 증상을 줄여주는 효과다.

한미약품은 최근 궐련형·액상형 전자담배 등 흡연 디바이스의 다양화 및 접근성 확대로 사회적인 금연 열기가 식고 있는 상황 속에서 이번 노코틴 에스 발매를 통해 전사회적인 금연 캠페인을 다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담배 속 니코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수용체인 ACE2(angiotensin converting enzy

me2)를 증가시켜 흡연자가 코로나19에 더 쉽게 감염될 수 있게 한다는 연구결과가 최근

발표되면서 금연의 중요성과 필요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코로나19로 폐질환 등 중증 질환 발병 확률이 높아 검증된 방법을 통해 즉각 금연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한미약품은 이미 부프로피온 염산염(bupropion HCI) 성분 금연치료제인 ‘니코피온 서방정’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번 노코틴 에스 출시를 기점으로 온오프라인 통합 런칭 심포지엄, 사내외 금연 캠페인 등을 적극 펼쳐 금연치료제 시장의 선두주자가 되겠다는 목표다.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박명희 전무이사는 “노코틴 에스 출시로 한미약품은 금연치료제 2종 라인업을 구성해 금연 의지가 있는 환자의 최적 처방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의료진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시기에 금연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점을 강조해 금연 치료에 앞장서는 회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코틴 에스는 금연 시작 1주 전부터 0.5mg(1정)을 3일간 1일 1회 복용 후 다음 4일간 1일 2회 복용하며, 2주째부터는 1mg(1정)을 1일 2회 총 12주간 복용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