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환자 중심의 의약품 안전사용 기반 확대
식약처, 환자 중심의 의약품 안전사용 기반 확대
환자 자기평가 결과-이상사례 공통용어 기준 안내서·동영상 제작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7.2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환자 중심의 의약품 안전사용 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환자 본인이 느끼는 증상과 건강 상태를 평가해 의료진에게 전달하는 ‘환자자기평가결과’(PRO)에 관한 안내서(의료진용)와 홍보 동영상(의료진·환자용)을 제작·배포했다.

‘환자자기평가결과’에 사용되는 ‘공통용어기준’(CTCAE)은 환자 관점에서 부작용 등을 보고할 수 있도록 개발된 것으로 한국어를 포함해 세계 22개 언어로 사용 중이다.

‘환자자기평가결과’는 환자 스스로 표준화된 이상사례를 보고함으로써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임상시험이나 진료 현장에서 폭넓게 활용될 전망이다.

또한 진단이 어려운 증상이나 인지하지 못한 건강 문제를 환자 관점에서 확인하고, 의료진에게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의약품의 부작용 및 치료 경과를 빠르게 인지하고 최적의 치료법을 찾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의료진과 환자 모두 ‘환자자기평가결과’의 필요성을 잘 이해하고 의료현장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됨으로써 의약품의 개발부터 사용에 이르는 전 단계에 걸쳐 환자가 중심이 되는 기반이 앞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동영상도 제작·배포해 ‘환자자기평가결과’에 관한 인지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