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억 매출 약국 "1100만원 밖에 못벌었어요"
21억 매출 약국 "1100만원 밖에 못벌었어요"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7.07.16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간 매출이 21억원에 이르는 용산 소재  모약국, 중계동 모 동물병원...

이들이 편법을 사용, 부가세를 내지 않은 혐의로 덜미가 잡혔다는데..

6개월간 매출액이 21억원(연매출 42억원 추정)에 달하는 대형약국을 운영하는 용산 모 약국의 경우 부가세 과세대상인 일반약 매출을 납무의무면제기준금액(1200만원)에 해당하는 전체 매출액의 0.5%인 1100만원만 신고했다는 것.

중계동에 위치한 동물병원 운영자인 수의사 김모씨는 신용카드매출액만 6개월에 6900만원을 올렸으나  매출액 가운데 부가세 과세대상이 되는 애견용품 판매분을 납부의무면제기준금액(1200만원)에 해당하는 전체 매출액의 13.8%인 1100만원만 신고하고, 나머지는 면세대상으로 신고해 납부의무면제를 받아 결국 부가세를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

업계에서는 이들 때문에 선량한 소규모 사업자들도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고 투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