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특히 여름철에 주의해야
대상포진, 특히 여름철에 주의해야
발생부위에 따라 다양한 합병증 초래

치료하지 않거나 치료시기 놓치면 치매발생 위험 증가

60세 이상, 대상포진 과거력 유무 상관없이 1회 예방접종 권장
  • 김순관
  • 승인 2020.07.31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순관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지부 원장/내과전문의

[헬스코리아뉴스 / 김순관] 어느덧 장마가 막바지에 달하면서 극심한 한여름 무더위를 예고하고 있다. 이런 시기에는 체력저하와 실내외 온도차로 인한 체온변화 등으로 면역력도 약해지기 마련이다. 이 때 조심해야할 질환이 바로 대상포진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74만4561명이 대상포진으로 진료를 받았고, 한 여름인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대상포진은 어릴 때 감염된 수두 바이러스가 신경세포에 잠복해 있다가 신체 면역력이 떨어질 때 재활성화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피부의 한 곳에 통증을 동반한 발진과 수포들이 나타난다. 특히 대상포진 후에는 신경통으로 이어지거나 발생부위에 따라 눈에 발생하면 시력장애, 각막염 등을, 얼굴에 발생하면 안면신경마비 등을 초래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대상포진을 치료하지 않거나 치료시기를 놓치면 치매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김성한·배성만, 의학통계학과 윤성철, 정신건강의학과 김성윤 교수팀의 연구결과가 최근 언론에 발표되면서 대상포진의 조기발견 및 치료, 예방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산하 건강증진의원을 찾은 한 여성이 대상포진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은 한국건강관리협회 산하 건강증진의원을 찾은 한 여성이 대상포진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이다.

50~60대에 많이 발생하는 대상포진은 치료여부에 따라 노인성질환인 치매와도 관련 있는 것으로 밝혀져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혹시라도 대상포진이 의심된다면 신속히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적극적으로 치료하고, 50세 이상이라면 건강할 때 대상포진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평소 균형잡힌 영양섭취와 충분한 수면, 규칙적인 운동, 금연, 절주 및 스트레스 관리를 통해 면역력을 높이려는 노력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대상포진예방접종은 60세 이상 성인에게 권장되며 50세 이상부터 접종할 수 있다. 대상포진 과거력 유무에 상관없이 1회 접종하고, 만약 대상포진을 앓았을 경우에는 회복 후 6~12개월 지난 후에 접종이 가능하다.

대상포진에 걸리지 않으려면 무엇보다 사전에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지부 원장/내과전문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