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산업진흥원-아스트라제네카, 제7회 항암연구 지원 연구과제 4건 선정
보건산업진흥원-아스트라제네카, 제7회 항암연구 지원 연구과제 4건 선정
폐암, 유방암, 간암 등 다양한 암종 전임상 및 중개연구 계획안 지원

국내 항암 분야 신약 개발 증진 오픈이노베이션 기회 지속적 모색
  • 박원진
  • 승인 2020.08.0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과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가 ‘제 7회 항암연구 지원 프로그램’에 4건의 오픈 이노베이션 연구 계획안을 선정했다.

항암연구 지원 프로그램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한국아스트라제네카가 국내 보건 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확산 및 국가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전임상이나 중개연구 등 유망한 기초과학 과제들을 발굴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14년부터 7년간 매년 4건씩, 현재까지 총 28건의 연구가 선정됐다.

올해는 폐암, 유방암, 간암 등에서 항암제로 개발 중인 연구 화합물을 주제로 연구과제 공모가 이루어졌다. 총 49건의 기초연구 제안서가 접수된 가운데, 연세의대 임선민 교수, 서울의대 임석아 교수, 가천의대 이규찬 교수, 성균관의대 박세훈 교수 및 연구진의 연구 과제 4건이 최종 채택됐다.

임선민 연세의대 교수는 환자유래모델을 이용하여 비소세포폐암에서의 Osimertinib(오시머티닙) 획득 내성에 대한 새로운 기전을 탐색하는 연구를 진행한다. 임석아 서울의대 교수는 유방암에서 CDK9저해제와 새로운 SERD(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분해제)인 AZD9833으로 표적치료제의 효과를 개선하고자 하는 새로운 치료 전략을 탐색하는 연구를 수행한다. 

이밖에 이규찬 가천의대 교수는 ‘간암에서의 항암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으로 Olaparib(올라파립), DNK-PK 저해제와 방사선 요법의 병용치료를, 박세훈 성균관의대 교수는 Transcript 기반의 분자생물학적 아형에 따른 소세포폐암의 항암효과 평가 연구를 각각 진행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는 “오픈이노베이션은 개별 기업이 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 협력을 통해 연구 개발 및 사업화 촉진 등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그간 선정된 과제들이 해외 유수학회 발표, 임상연구 진입 등의 성과를 보이고 있는만큼 이런 사례들이 이어져 산업 전반의 상생 협력과 동반 성장이 가능한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사장은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약 파이프라인과 국내 의료진의 경험과 식견을 더해 혁신적인 신약 개발의 속도를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바이오헬스 혁신의 파트너로서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에 방점을 두고 지속적으로 협력을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는 신약개발 초기 단계부터 국내 기업과 공동 연구를 하고, 바이오텍 벤처기업에 공동투자를 하는 등 국내 R&D 부문에서 기여와 투자를 지속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12월, 보건복지부가 인증하는 ‘제4차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