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억제제 4주 이내 단기처방 해야”
“식욕억제제 4주 이내 단기처방 해야”
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안전사용기준’ 마련
  • 박정식
  • 승인 2020.08.1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식욕억제제로 많이 처방되는 성분인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의 경우 허가용량 내 4주 이내 단기처방 해야 하며, 최대 3개월을 벗어나지 않도록 사용해야 한다. 또 다른 식욕억제제와 병용하지 않아하며, 어린이나 청소년에게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안전사용기준’ 마련해 배포했다.

이번 기준은 식욕억제제의 안전한 사용과 오남용 방지를 위해 지난달 30일 개최한 제1차 ‘마약류안전관리심의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마련했다.

안전사용기준의 주요 내용을 보면 식욕억제제는 비만 치료 목적으로 사용해야 하며, 남용 및 의존 가능성을 환자가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많이 처방되는 성분인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의 경우 허가용량 내 4주 이내 단기처방하고, 최대 3개월을 벗어나지 않도록 사용해야 한다.

또한 다른 식욕억제제와 병용하지 않고, 어린이나 청소년에게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식약처는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안전사용 기준’과 함께 ‘사전알리미’ 및 ‘자발적 보고’ 제도를 시행한다.

‘사전알리미’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보고된 자료를 분석해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나 마약류를 오남용 처방‧투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의사에게 서면으로 알리는 제도다. ‘자발적 보고’는 의사가 불가피하게 안전사용 기준을 벗어나 마약류를 처방‧투약할 경우 이를 미리 보고하는 제도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료용 마약류를 오남용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올해 추가로 ‘졸피뎀’과 ‘프로포폴’에 대한 안전사용 기준을 마련하는 한편, ‘사전알리미’ 등을 통해 의료용 마약류의 적정 사용 기반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