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기지 않은 생선 만성 신장질환 예방
튀기지 않은 생선 만성 신장질환 예방
박인휘 교수 연구팀, 생선 섭취와 신장 질환 간 관계 밝혀내
  • 전성운
  • 승인 2020.08.1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 신장내과 박인휘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손바닥 크기의 튀기지 않은 생선을 주 3~4회 장기간 섭취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만성 신장 질환에 덜 걸렸다는 연구 결과 나왔다.

아주대병원 신장내과 박인휘 교수<사진>는 미국 컬럼비아대‧인디애나주립대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이러한 연구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1985년부터 현재까지 미국 4개 도시의 18~30세 5114명을 대상으로 25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중 분석 가능한 4133명 중 489명에게서 만성 신장 질환이 발생했다. 혈액검사를 통해 혈중 생선 섭취를 통한 오메가3 불포화지방산(이하 오메가3)을 확인한 결과, 그 수치가 낮은 사람보다 높은 사람에서 질환발생 비율이 27% 더 적게 나타났다.

오메가3 섭취를 많이 하는 사람이 만성 신장질환에 덜 걸렸다는 의미다. 오메가3 섭취가 많은 사람들은 생선을 주 4회 이상, 손바닥 크기로 튀기지 않고 섭취했다. 여성이 남성보다 36% 더 적게 발생했고, 요리 방식은 튀기지 않은 생선 요리를 섭취한 사람들이 더 적게 발생했다.

 

생선

생선을 과다 섭취시 중금속 섭취를 걱정하게 되는데 수은과 셀레니움에 대한 영향을 살펴본 결과, 그 영향이 미미했다.

기존에 오메가3가 심혈관질환의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함유 식품이나 영양제의 인기가 높고 이와 관련한 연구는 꾸준히 발표되고 있지만, 신장 질환과 관련된 연구는 매우 적다.

박인휘 교수는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로 생선 종류나 조리법이 다른 한국인에게 그대로 적용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연구가 미비했던 생선 섭취를 통한 오메가3와 신장 질환 간의 연관성을 대규모로 장기간 추적 관찰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올해 2월, SCI 등재 학술지인 유럽영양학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