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진료정보 교류사업 단위거점 병원 선정
강동경희대병원, 진료정보 교류사업 단위거점 병원 선정
강동·하남 지역 의료기관 네트워크 구축해 환자 진료기록 공유
  • 전성운
  • 승인 2020.08.1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이 '2020년도 의료기관 진료정보교류 기반 구축사업' 단위거점 의료기관으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진료정보교류사업은 의료의 연속성을 보장하기 위해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환자에 한해 본인의 진료기록을 원하는 의료기관에 전자적 방식으로 안전하게 송수신해 의료진이 진료 시에 참조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2016년부터 시범사업으로 시작된 진료정보교류사업은 기존에는 상급종합병원만을 대상으로 거점의료기관 선정을 했는데 올해부터 범위를 확대해 종합병원도 단위거점 의료기관 공모를 통해 교류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단위거점 의료기관으로 함께 참여하는 협력 병·의원은 네트워크 형태로 참여하게 되며, 동참하는 모든 기관이 종별, 지역에 상관없이 정보교류가 가능하다.

주요 서비스는 ▲의료기관 간 진료 의뢰 및 회송 ▲진료기록 ▲CT‧MRI 등 영상정보교류 ▲응급환자 전원의뢰 시 환자의 진료 이력 참조 등이 있다.

이를 바탕으로 더욱 정확한 진단과 진료부터 중복 검사 방지를 통한 비용 절감 등 진료 안전성 강화와 의료서비스 품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앞으로 120개 협력 병·의원과 네트워크 기반을 우선 구축하고 추후 협력의료기관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유승돈 의료협력실장은 "단위거점병원으로서 강동, 하남 등 지역사회 협력 의료기관과 원활한 정보 교류를 통해 의료전달체계를 확립하고 병원을 찾는 환자들의 안전한 진료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