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교정 중 충치나 착색 피하려면
치아 교정 중 충치나 착색 피하려면
  • 안석준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치과병원 치과교정과 안석준 과장(치과교정과 전문의)

[헬스코리아뉴스 / 안석준] 교정치료는 여러 치과치료 중 시간이 오래 걸리는 치료에 속한다. 치아의 뿌리 부분이 잇몸 뼈 사이로 이동하다보니 환자의 구강상태나 이동의 정도에 따라 수년이 소모되는 경우도 있다.

교정치료의 목적은 크게 기능 개선과 심미성의 향상, 구강건강의 개선으로 나눌 수 있다. 저작기능(음식을 입에 넣고 씹는 기능)과 발음 기능을 개선해주는 것은 교정치료의 기능 개선에 해당하며, 덧니나 뻐드렁니 등 가지런하지 않은 치아의 배열을 개선시키는 것은 심미성의 향상에 해당한다.

이외에도 이가 심하게 비뚤어져 겹쳐있는 경우에는 칫솔질을 해도 음식물이 치아 사이에 남아 세균이 잘 자라는 환경을 만들어 입 냄새의 원인이 되거나 충치·잇몸질환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교정치료를 통해 구강건강을 개선할 수 있다.

특히, 치아의 맞물림이 문제가 있는 부정교합으로 인해 저작기능에 문제가 있는 경우라면 심미적인 문제는 물론이고 음식물을 통한 영양섭취의 어려움으로 전신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치과교정과 전문의와 교정치료 상담을 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교정치료를 하는 대다수의 환자들이 호소하는 불편함 중 하나는 ‘교정장치에 음식물이 끼어 관리가 어렵다’는 것이다. 교정치료 중에는 치아에 부착하는 브라켓과 와이어 또는 밴드로 인해 구강 내 자연스러운 자정작용이 이루어지기 어려우며, 장치에 음식물이 쉽게 낄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문제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충치가 발생하거나 교정장치 제거 후에 치아에 부분적으로 착색이 일어나있는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올바른 방법으로 구강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교정장치 주위에 칫솔질이 잘 이루어지지 않으면 세균들이 부착되고 성장하여 치태가 형성된다. 특히, 교정장치 주위에 남아있는 음식물은 이러한 치태 내부세균의 영양분으로 작용하여 치태의 성장을 더욱 촉진할 수 있다.

치태는 구취, 치아우식증(충치), 치주질환 등 다양한 질병의 원인이기 때문에 음식물 섭취 후 반드시 칫솔질 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일반 칫솔보다는 V자 모양으로 가운데 홈이 파인 교정전용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치간 칫솔이나 치실 등을 함께 사용하여 꼼꼼하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최근 연구한 내용에 따르면, 교정장치의 부착을 위한 과정이 치아 및 구강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병원성 세균의 번식에 좋은 환경을 만들 수 있다. 교정장치를 새롭게 부착한 후 며칠 동안은 설탕과 같은 당분이 많이 포함된 음식을 피하고 평소보다 더욱 세심한 구강 관리가 필요하다.

참고로 필자가 참여하는 연구팀은 현재 교정치료와 바이오필름 형성과의 연관성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최근 교정장치 부착 초기 단계인 에칭단계에서 치태 내 병원성 세균, 특히 충치를 유발하는 뮤탄스균과 잇몸염증을 유발하는 진지발리스균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음을 국제교정학회학술지(Progress in Orthodontics) 2020년 6월호에 보고한 바 있다. [서울대치과병원 치과교정과 과장(치과교정과 전문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