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 예술의 만남 ‘제7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개최
기업과 예술의 만남 ‘제7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개최
김창영·서민정·서원미 등 2018년 선정작가 창작물 50여 점 전시

9월 24~10월 5일 세종문화회관 ... 코로나 감안, 입장 인원 제한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2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종근당의 지주회사인 종근당홀딩스(대표 황상연)가 오는 24일부터 10월 5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미술관1관에서 ‘제7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은 ‘종근당 예술지상 2018’ 선정작가인 김창영, 서민정, 서원미 등 3명의 작가들이 3년간의 창작성과를 선보이는 자리로 총 50여 점의 회화 작품들이 전시된다.

김창영 작가는 현실의 폭력과 부조리 문화 속에서 작가가 바라보는 이상과 평온의 상태를 추상적인 채색과 이미지로 표현한 대형 단색화 연작을 선보인다. 

서민정 작가는 단순한 대상의 재현을 넘어 작업과정에서 나타나는 작가의 태도에 대한 반응을 다양한 이미지와 색채로 표현했다. 

서원미 작가는 죽음과 상처를 주제삼아 우리의 일상과 현실을 가리는 검은 장막을 어둡고 음울하게 표현한 회화를 전시한다.

이번 전시의 기획자인 아트스페이스 휴 김노암 대표는 “세 작가는 종근당 예술지상 작가에 선정된 후 자신만의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고 적극적인 창작활동으로 이번 기획전 작품을 준비했다”며 “이번 기획전을 통해 작가들의 보다 성숙해진 작품과 현대 회화의 미래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관람객 입장 인원을 시간당 15명으로 제한된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예약시스템에서 사전 예약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전시일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종근당홀딩스는 국내 현대미술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찾자는 이장한 회장의 뜻에 따라 한국메세나협회 ‘기업과 예술의 만남’ 협약을 맺고 2012년부터 ‘종근당 예술지상’을 통해 회화 분야의 작가들을 지원해오고 있다. 매년 3명의 신진 미술작가를 선발해 현재까지 총 27명의 미술작가를 지원해왔으며, 선정된 작가에게는 1인당 연간 1천만원의 창작지원금을 3년간 지원하며, 지원 마지막 해에는 기획전 개최 기회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