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공무원이 제약주식 매매 … “견제 장치 마련돼야”
식약처 공무원이 제약주식 매매 … “견제 장치 마련돼야”
공무원 행동강령 어겼지만 내부감사 당시 문제 지적 전무

강선우 의원 “엄격한 기준 마련 및 제도 보완책 마련돼야”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2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선우 의원
강선우 의원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식품의약품안전처처 공무원 행동강령에 직무수행 중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유가증권, 부동산 등과 관련된 재산상 거래 또는 투자를 하는 것이 금지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약품 등의 인‧허가를 담당하는 식약처 공무원 중 일부가 제약사 주식을 거래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7월 1일부터 2018년 12월 31일 사이에 식약처 업무 관련 주식보유 및 거래한 공무원은 32명에 달했지만 부당 이익을 취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내부감사를 종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가 제출한 자료를 보면 식약처 A 직원은 제약회사 2곳의 주식을 두 달 새 1억3000만 원가량을 매수했다가 감사가 시작된 시점에 전량 매도했다. B 직원은 제약회사 주식 6000여만원어치를 샀다가 인허가 담당부서를 옮긴 뒤 감사가 시작되자 전량 매도했다.

현행 제도에서는 식약처 공무원이 자진신고한 내역을 토대로 주식거래 시기와 민원처리 내역을 비교해 직무연관성을 따진다. 그러다보니 자진신고하지 않으면 파악할 방법이 전무하다. 반면 식약처와 달리 금융위원회는 자기 명의의 계좌를 등록한 다음 매매명세를 분기별로 신고한다.

강선우 의원은 “의약품의 인허가를 담당하는 식약처 공무원이 제약주식을 거래했다는 사실은 일반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았을 때 이해하기 어렵다”며 “인허가를 담당하는 식약처 공무원이 관련 제약주식을 거래할 수 있다는 것은 시장의 혼선을 가져다줄 수 있기 때문에 국정감사를 통해 더 엄격한 기준 마련 및 제도 보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