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급성골수성백혈병 T세포 치료제 임상 1상 승인
식약처, 급성골수성백혈병 T세포 치료제 임상 1상 승인
바이젠셀 “올해 안으로 임상 개시 … 2022년까지 결과 확보할 계획”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젠셀 로고 CI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급성골수성백혈병 면역세포치료제 ‘VT-Tri(1)-A’에 대한 임상 1상 시험을 승인했다. ‘VT-TrI(1)-A’는 보령제약 관계사 바이젠셀이 급성골수성백혈병을 적응증으로 개발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이다.

24일 바이젠셀에 따르면 이번 임상 1상은 서울성모병원에서 불응성 급설골수성백혈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VT-TrI(1)-A’ 투여 후 안전성과 내약성, 약물이 체내에서 작용하는 특성 등을 평가하는 것이 목표다. 바이젠셀은 올해 안으로 임상을 개시해 2022년까지 임상 1상 결과를 확보할 계획이다.

바이젠셀 손현정 임상개발본부장은 “바이젠셀은 이미 다양한 종양에서 발현하는 항원인 ‘WT1’에 대한 연구자 임상에서 안정성과 효능을 규명한 바가 있다”며 “이후 ‘WT1’을 포함한 ‘Survivin’, ‘TERT’ 등 3종의 공통종양항원을 동시에 표적하는 ‘VT-Tri(1)-A’를 개발해 급성골수성백혈병 마우스 모델에 투여하는 전임상을 진행했고, 그 결과 ‘VT-Tri(1)-A’의 동물 대상 종양 제거 능력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티어(ViTier)에 기반한 ‘VT-Tri(1)-A’는 다양한 적응증으로 확장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이라며 “혈액암 치료제 개발에 이어 고형암의 치료에 대한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젠셀은 바이티어(ViTier)와 함께 제대혈 유래 골수성 면역억제세포(CBMS) 기반 면역억제 세포치료제 ‘바이메디어(ViMedier)’, 감마델타 T세포 기반 범용 T세포 치료제 ‘바이레인저(ViRanger)’ 등의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6개의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바이젠셀은 지난해 4월 기업공개 주관사로 대신증권과 KB증권을 선정하며 본격적인 상장절차에 돌입했으며, 내년 기술특례상장을 목표로 올해 12월 기술성평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