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뉴저지주, '대마초 합법화' 대열 합류하나
미 뉴저지주, '대마초 합법화' 대열 합류하나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06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용 대마초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뉴저지주의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주민투표가 주목받고 있다. 뉴저지주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으로 극심한 재정 적자에 시달리고 있어 대마초 합법화에 적극적인 입장이다.

대마초 사용이 합법화될 경우 1년에 거둬들일 수 있는 세금이 최소 1억2600만달러(약 1462억원)에 달할 뿐 아니라, 수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주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현재 미국에선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9개 주와 워싱턴DC에서 성인의 대마초 사용이 합법화된 상태다.

업계는 "미국 내 가장 인구가 밀집한 지역인 뉴욕과 펜실베이니아 사이에 위치한 뉴저지에서 대마초가 합법화된다면 단번에 최대 시장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뉴저지의 의료용 대마초 판매업체 관계자는 "뉴저지와 뉴욕은 터널과 다리로 연결돼 있다"며 "대마초를 사기 위해 뉴저지로 건너오는 뉴욕 주민들이 온종일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여론조사에선 뉴저지 주민 64%가 대마초 합법화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뉴저지 외에도 애리조나와 몬태나, 사우스다코타주도 대선과 동시에 대마초 합법화를 위한 주민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