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설익은 코로나19 백신 또 승인 … 3상 건너뛰어
러시아, 설익은 코로나19 백신 또 승인 … 3상 건너뛰어
푸틴 대통령 "두 번째 백신 '에피박코로나' 등록했다" 밝혀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15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러시아가 두 번째 코로나19 백신을 공식 승인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현지시간 14일 내각회의에서 "벡터 센터(Vector center)가 오늘 두 번째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EpiVacCorona)'를 등록했다"고 밝혔다.

벡터 국립 바이러스·생명공학 연구센터가 개발한 에피박코로나 백신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으로 국가 승인을 받는 두 번째 백신이 됐다.

벡터 센터의 에피박코로나 역시 1‧2상 임상시험 뒤 곧바로 승인을 받았다. 지난 7월 말부터 시작된 벡토르 센터의 에피박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는 1상 14명, 2상 86명 등 모두 100명이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지난 8월 자국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5호'를 코로나19 백신으로 신속 승인한 바 있다. 세계 최초다.

그러나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상을 건너뛴 채 1, 2상 뒤 국가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다.

이 백신은 현재 의사·교사 등의 고위험군 일반인에게 백신 접종을 실시하면서, 동시에 모스크바 주민 약 4만명을 대상으로 사실상 3상에 해당하는 '등록 후 시험'을 병행해서 진행 중이다.

러시아 정부는 두 번째 승인 백신에 대해서도 똑같은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타티야나 골리코바 부총리는 이날 푸틴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벡터 센터의 백신이 상당히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보여줬다"면서 "향후 약 4만명의 자원자를 대상으로 등록 후 시험(3상)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말레야 센터의 '스푸트니크 5호' 백신은 일반 감기 바이러스인 아데노바이러스를 운반체로 이용하는 방식이고, 벡터 센터의 에피박코로나 백신은 합성 펩티드 항원을 이용해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