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셀바이오 “pre-IPO 기관투자 총 100억 납입 완료”
미래셀바이오 “pre-IPO 기관투자 총 100억 납입 완료”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1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바이온이 2대주주로 있는 미래셀바이오는 지난달 70억원 규모의 pre-IPO 투자유치에 따른 후속으로 티그리스인베스트먼트(티그리스언리미티드파트너스투자조합1호)로부터 30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추가 투자로 미래셀바이오는 Pre-IPO 단계의 기관투자유치를 100억원으로 마감했다.

티그리스인베스트먼트는 신기술금융투자업체로 이뮨메드, 브렉소젠 등 다수의 유망 벤처기업에 투자한 경험이 풍부한 기관투자자로 알려져 있다. 미래셀바이오는 본 투자로 100억원 이상의 현금을 확보하여 향후 임상시험, 치매연구 등 연구개발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미래셀바이오 김은영·정형민 대표는 “코스닥 상장 준비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자사 제품 MMSC의 강력한 면역억제 및 항염증 작용을 기반으로 국내외 유수의 제약사들과 협업을 통한 공동연구에 대한 계획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온은 지금까지 115억원을 투자해 미래셀바이오를 지원했고 지분율 23.5%를 보유한 2대 주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